Thursday, August 25, 2016

과천과학관 견학

지난 8월 25일 화요일, TELD 연구실에서는 교수님과 과천과학관에 견학을 갔습니다. 과천과학관이 워낙 넓기도 넓고, 평일 오전이라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아 여유롭게 둘러볼 수 있었습니다.

제가 학교 다닐 때 현장학습으로 갔던 전시관에비해 과천과학관은 학습자가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요소들이 참 많았는데요. 아동과 청소년을 타겟으로 한 활동들이겠지만 성인들이 해보기에도 참 재미가 있어서 막 빠져들었던 것 같아요:)


물론 기기가 노후화되어서 그런지 잘 되지 않는 것도 있었습니다. 아래 사진은 거짓말 탐지기인데, '당신은 초등학생입니까?'라는 질문에 '아니오'라고 대답을 했는데도 전기충격이 오더라고요ㅋㅋ


하지만 이렇게 탈 것도 타고...


던지는 시늉도 해보고...


로봇 공연도 보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과학관을 둘러보는 것 만으로도 과학에 대해 흥미가 많이 생기는 것 같았는데요, 실제 교과 내용과 전시 내용이 잘 연계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 것 같았습니다. 과천과학관을 떠나기 전에 마지막으로 메이커 스페이스에도 들러 둘러보았습니다. 아이들을 타겟으로 한 색종이와 가위 뿐만 아니라 영화편집, 3D 프린팅, 레이저컷팅 등을 위한 수준이 높은 메이킹 툴들까지도 잘 구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견학을 마치고 사당으로 이동하여 점심식사를 하였습니다. 식사는 생어거스틴에서 했는데, 작년 신입생 때 저녁 모임을 가졌던 장소라서(http://snuteld.blogspot.kr/2015/04/2015-4-2-teld.html) 어느새 시간이 이렇게 훌쩍 지났구나 싶었어요. 그 때는 김정연 선생님과 옥미례 선생님이 계셨는데 이번에는 강다현 선생님과 성지현 선생님이 계시네요. 내년에는 지금 3학기 생들 대신 새로운 얼굴들이 이 자리에 앉아 있겠지요?ㅎㅎ 그리고 물론 식사도 아주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자리에서 4대 GSI 취임식이 있었습니다. TELD의 재산권을 상징하는 연구실비 체크카드를 전임 GSI가 신임 GSI에게 넘겨주면서 (교수님의 표현을 빌자면) 지난 해는 저물고 새로운 해가 떠오르게 되었습니다ㅋㅋ 앞으로 연구실을 잘 부탁드려요! 


그리고 저는 교수님께서 정말 생각지도 못 하게 개인적으로 선물을 챙겨주셔서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해야될 일을 한 건데, 그동안 잘 못했던 일들도 떠오르면서 죄송하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하고 여러 모로 몸둘 바를 모르겠더라고요ㅎㅎ 
어쩌다보니 입학하고부터 바로 근무를 시작해서 한 학기 더 연장해서 근무를 하게 되었는데 그 동안 인내심 있게 하나하나 많이 알려주시고 기다려 주신 교수님, 자기일 처럼 도와주신 연구실 선생님들께 정말 감사했습니다.


방학이 일 주일도 남지 않았네요! 폭염이 다음주면 끝날거라는 기상청의 이어지는 거짓말도 이번에는 정말 끝날 것 같습니다. 오늘 아침에 학교 오는데 바람이 선선해진 것이 느껴져요. 무더운 여름 정말 고생 많으셨고, 남은 방학 마저 즐겁게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