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November 27, 2019

2019년 11월 디자인 세미나



My warmest greetings to you all!

종강까지 약 2주 전, 모두들 각종 시험과 과제로 몸/마음/뇌가 정신없이 바쁜 시기이지만,
연구실 선생님들과 함께 하는 시간은 언제나 힐링이죠? :-) 

11월의 디자인 세미나는 교수님, 이현경, 주영 선생님께서 참석하신 
'2019 AECT'(아래 포스팅 참조!!)와 지난 주 수요일(2019.10.20) 학교 CTL에서 개최된 
'머신러닝 & 딥러닝을 활용한 데이터 분석' 강의 내용을 공유하고 
성찰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3명의 발표자 선생님 (이현경, 주영, 한예진)의 학습 경험과 성찰이 
더욱 풍성하게 논의될 수 있도록 교수님께서 다양한 질문과 코멘트도 주셨습니다. 



2019 AECT에서는 교육공학 내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연구들이 소개되었지만, 
이전 대비 '교사교육', '학습분석', '직업연수' 분야에서 많은 연구들이 발표되었다고 합니다.
특히, '학습분석'에 대한 관심은 매우 높았다고 하는데요.
전 세계적으로 빅데이터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그 중요성이 확대되면서 
데이터의 수집, 발굴, 분석을 지원하는 분야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전반적으로 급증하였고, 
교육분야에서도 학습과 관련된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여 
맞춤형학습, 적응적학습을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들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잠깐: 교수님께서 중요한 생각거리와 질문을 던져주셨는데요,
'학습분석'이 교육공학에서 다뤄야 하는 연구주제인가요?
교육통계, 교육심리, 학습과학 등의 학문과 다르게 
교육공학 분야에서는 '학습분석'을 어떻게 바라보고 다루어야 할까요? 

우리 TELD연구실은 크게,
(누구나 잘 가르치고 잘 배울 수 있도록 돕는) 학습 디자인
(학교 안과 밖, 온라인과 면대면을 연계하는) 심리스러닝, 
(디지털 격차를 줄이고 디지털 역량을 함양시키기 위한 교육) 디지털 역량, 
(협력학습을 적응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학습분석
크게 4가지 분야에서 다양한 연구들을 진행해 왔는데요.
앞으로 선생님들 개개인의 학문적 관심분야와 연결하여 
학습분석의 대한 연구 주제를 고민하며 연구해보면 좋겠습니다. 


선생님들은(& 블로그를 읽어주시는 독자님들은) 새로운 테크를 
빠르게 받아들이는 얼리어뎁터인 편인가요? 
아님 대중성이 이루어졌을 때 받아들이는 팔로워이신 편인가요?

2019 AECT 발표를 통해서나, DevLearn Expo (아래 이현경선생님의 포스팅 참조!!)의 
전시를 통해서 교수설계분야에서도 새로운 테크놀로지가 
빠르게 개발되고 수용되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러한 발표를 들으면서도 저도 많은 부분에 생각이 되어졌는데요~
학생들에게 보다 다양한 테크놀로지를 유의미한 학습으로 활용되려면, 
교사들이 먼저 테크놀로지를 수용하고 수업에 적용/활용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교사집단에서도 분명 테크를 빠르게 받아들이는 
얼리업데터형의 교사가 있을 테고, 소극적으로 받아들이는 교사가 있을 것입니다. 
새로운 도구를 교사들이 적극적으로 수용할 수 있도록 
우리는 어떤 고민들을 해야하며 방안들을 제시할 수 있을까요?

<한 템포 쉬고...>

이번엔 저에게 늘 "예쁜쌤"이라 불리는 (정말 예쁩니다.) 
한예진 선생님의 발표를 리뷰해볼까요?


머시러닝과 딥러닝, 알 듯 말 듯, 알쏭달쏭한 이 두 기술의 미묘한 차이점을 시작으로 
각 기술의 활용 사례들을 전해주셨는데요.
Object Detection (이미지 속에 담긴 사물의 위치와 종류를 알아내는 기술), 
Image Segmentation (이미지 안에 있는 object를 Pixel 수준에서 분류해내는 알고리즘), 
Image Captioning (딥러닝을 이용한 이미지 자막 생성)등 
머신러닝과 딥러닝을 활용하여 진보하는 기술들, 
그리고 이러한 기술들이 만들어내는 다양한 서비스들을 살펴보면서, 
교육분야에서 적용 방안과 예상치못한 부작용 (Unintended side-effects)은 
무엇일지에 대한 고민과 연구분야들을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고민해야할 문제와 이에 따른 연구분야와 주제는 참으로... 끝이 없네요....)

그럼, 모두들 아름다운 고민으로 가슴과 뇌를 뜨겁게 달구시면서
12월 디자인 세미나 때 만나요! 


덧붙임: 디자인 세미나와 함께 11월 생.파가 있었습니다. 
교육공학 전공생들의 생.파답게 생일 촛불은 디지털로 대체하는 
매우 신선한(?!) 생일축하시간이었습니다 :D


"예진쌤, 세진쌤, 주영쌤"
"생일축하합니다, Happy B-day, 生日快乐, Feliz cumpleaños!!"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