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December 31, 2016

2016학년도 2학기 TELD 종강 워크숍


지난 주 목요일인 12월 22일, 10-1동 409호에서 2학기를 돌아보는 TELD 종강 워크숍이 열렸습니다. 




TELD의 새로운 구성원인 신입생 선생님들도 함께 했어요! 김관훈 선생님과 한예진 선생님이 '진실 혹은 거짓'이라는 게임을 진행하면서 재미나게 자기소개를 해주었어요.
조규태 선생님은 근무 기간과 겹쳐 자리에 함께하지는 못했지만 곧 여러 행사와 스터디를 통해 만날 수 있을테니 너무 아쉬워 할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모두모두 환영합니다 :) 





이어 재학생 선생님들이 2학기 동안 어떤 연구에 참여했고 어떤 공부를 했는지, 연구실을 위해 어떠한 기여를 했는지 등을 성찰하고 이를 요약적으로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교수님과 허선영 선생님과 함께 관악교육포럼에 다녀온 강다현 선생님은 학자로서 지녀야 할 자세와 태도에 대해 포럼의 내용과 해외의 다른 연구실 사례를 가져와 알차게 공유해주었어요.

모두 같은 연구실 안에 있지만 각자에게 다 다르고도 특별했던 한 학기, 한 해였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제 1년이 지나고 나서 그런지 선배 선생님들의 경험담이나 조언이 더 생생하게 와 닿았어요. 저도 내년을 열심히 살고(!) 도움이 되는 조언을 후배 선생님들에게 물려 주어야 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습니다. ㅎㅎ  





마지막으로 조영환 교수님께서 TELD 연구실의 비전과 연구 영역을 미래 사회의 변화와 함께 짚어 주셨습니다. 연구와 공부의 방향을 고민해 볼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교수님께서 그려주신 큰 그림 안에서 각자가 관심있는 주제와 연구질문을 찾아 생산적인 한 해를 보냈으면 하는 바람이 들었어요 :)



공식적인 일정을 마치고 교내 프리미엄 BBQ 카페에서 함께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예정 시간보다 일정이 늦어지는 바람에 걸어가는 도중에 주문을 했었는데요, 
이렇게 도착하자마자 따뜻한 음식이 저희를 기다리고 있어서 굉장히 감동적이었답니다!



사이좋게 딸기를 섞어 쉐이크를 만들어 마시기도 하고




기념샷도 한 장!


한 학기를 돌아보며 각 선생님들의 근황과 못 다한 이야기도 나눌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오늘이 12월 31일이라니 믿겨지지가 않네요. 모두들 2016년 열심히 달려 오느라 정말 수고 많으셨어요. 슬픈 일, 괴로웠던 일들은 다 잊어버리고 새롭고 기쁜 마음으로 2017년을 맞이했으면 좋겠어요 :) 재충전 할 수 있는 따뜻한 겨울 되시길 바랍니다.

Happy New Year!!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