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January 31, 2020

2020년 교육공학연구회 동계 워크샵

 
안녕하세요!
2020, 왠지 의미를 부여하고 싶은 새해입니다. 올해도 역시 교육공학연구회 동계 워크샵이 열렸는데요. 2020. 1. 21.() ~ 1. 22.()까지 12일 간 평창 일대와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진행된 워크샵 소식을 여러분께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교육공학연구회의 베스트 드라이버 분들의 수고로 여러 선생님들께서 편안하게 다녀올 수 있었는데요, 이동 중 양평 휴게소에서 티타임을 짧게 즐긴 뒤, 첫 번째 행선지인 대관령 양떼 목장으로 향했습니다. 새파랗고 화창한 하늘과 얇은 눈이 펼쳐진 양떼 목장의 풍경은 마치 한 폭의 그림과 같았습니다. 겨울이라 초원을 수놓은 양떼들을 볼 순 없었지만 축사에서 겨울나기를 하고 있는 양들에게 먹이 주기 체험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양떼 목장을 둘러보고 나니 1230분 경, 점심 먹기 딱 좋은 시간입니다. 장소는 도암식당이었는데요. 벽면이 사인으로 가득 차 있는 것이 범상치 않았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오삼불고기와 필수코스 볶음밥은 정말 천상의 맛이었습니다(맵지 않고 맛있어요!).
  
 

배를 채운 뒤에는 용평 리조트에 가서 스키팀과 볼링팀으로 나누어 활동 했습니다.(개인의 취향을 존중해주는 교육공학 연구회입니다^^) 할인 카드를 십시일반하여 곤돌라를 끊어 타고 각각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볼링팀은 먼저 발왕산 정상을 찍으러 갔는데, 가는 도중에 민속놀이 한마당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멋진 설산을 등반(?)한 뒤 본격적으로 볼링장으로 향했는데요. 조금이라도 잘 치면 엄청난 호응 해주는 훈훈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한바탕 볼링을 친 뒤에 두 교수님의 탁구 대결도 벌어졌답니다!
 
 
 
 
 
 
어느 덧 저녁 시간, 무려 한우를 먹으러 갔습니다. 한우는 두 말할 것도 없는 거 아닌가요? 너무 맛있게 먹느라 사진도 못 찍었습니다ㅠㅠ
 
숙소에 들어와서는 선배와의 대화 시간과, 간단한 레크리에이션, 교수님 말씀 시간, 연구실별 모임 시간이 있었습니다. 선배와의 대화 시간 강연자로는 TELD 1호 박사 허선영 선생님이 수고해주셨습니다. 대학원생들이 어떠한 마음가짐과 생활태도를 가져야 하는지 실질적인 조언을 아낌없이 해주셨고, 최근 교육공학 핫이슈(면대면 협력학습에서의 학습분석과 적응적 지원, AI와 교육 DBR)에 대해 소개해주셨습니다.
 
 
간단한 레크리에이션에서는 신입생들이 준비한 관상은 과학이다!’ 컨셉의 자기소개를 먼저 했는데요. 이 기회를 통해 선배 후배가 서로를 더 잘 기억하고 내적 친분이 쌓일 수 있는 시간이 되었길 바랍니다. 이어서 연구실 전체가 팀을 꾸려 스피드 퀴즈에 참여했는데요. 저는 영화를 몸짓으로 표현하는 역할이었습니다. 손가락만 까딱해도 찰떡같이 맞혀주신 5팀께 너무 감사합니다!
 
 

 
신나게 논 뒤 교수님들의 말씀을 들어보았습니다. 임철일 교수님께서는 교육공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현재 진행되고 있는 프로젝트 소식을, 조영환 교수님께서는 서울대학교 교육학과의 비전과 현재 교육공학의 동향 등 귀담아 들을 만한 귀한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그 후 연구실 별로 모임을 가진 뒤에 하루를 마무리하였습니다.
 
 
다음 날 아침, 체크아웃을 한 뒤 강원도의 유명 특산물인 황태 해장국을 먹으러 갔습니다. 국물이 어쩜 그렇게 시원한지 속이 확 풀리는 맛이었습니다.
 
 
신입생에게는 여러 선생님들과 함께 이야기 나누고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대학원 생활과 학문에 대해 준비시켜주는 아주 유익하고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이미 재학 중인 선생님들께도 당연히 좋은 시간이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도 걱정이 많은 나날이에요. 마스크 꼭 챙기시고 건강관리 잘 하시길 바랄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