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May 20, 2018

5월 18일 Paul Kim 박사님의 강연


안녕하세요!

 지난 금요일에는 교육공학전공Paul Kim 박사님의 SMILE 강연이 있었습니다.
 특강의 구체적인 주제는 SMILE (Stanford Mobile Inquiry-based Learning Environment) and the Use of Deep Learning for Evaluation 였습니다.

강연을 시작하시며 새로운 생각으로의 전환을 강조하시며 수강생들에게 다음 빈칸을 채우는 것을 과제로 내주셨습니다.

“    “ is the New “      “

 예로, "Sitting" is the new "Smoking"을 들어주셨습니다. 앉아있는 것이 흡연만큼 건강에 좋지 않다고 하여 서서 일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나온 말이라고 합니다. SMILE도 이런 창의적인 생각에서 발현된 학습 프로그램입니다. 여러분들도 포스팅을 읽으며 빈칸에 무슨 말을 넣을지 생각해보세요. 그럼 SMILE이 궁금하신 분들이 계실텐데요, 아래 사이트에 들어가보실까요?

http://smile.stanford.edu

Google사는 직원들의 질문 중 추천을 많이 받은 질문은 사장님이 직접 답을 한다고 합니다. SMILE 개발도 '질문'의 중요성에서 시작되었습니다.  SMILE은 Stanford Mobile Inquiry-based Learning Environment의 약자로 스탠포드에서 개발한 온라인 질문 학습 프로그램입니다. 학습자들끼리 질문, 대답을 하고 공개범위에 따라 질문이 공유됩니다. 그리고 전 세계에서 모인 질문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그 질문의 Level이 어떻게 되는지 인공지능이 평가하여 알려줍니다.
Level은 1~5단계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1로 갈수록 답이 정해져있고 5로 갈수록 답이 정해져있지 않은 질문으로 level1-4수준의 질문을 할 줄 알아야 Level5수준의 질문을 할 수 있다고 설명하셨습니다.

학습자들은 이 프로그램으로 질문을 만들고, 서로의 질문에 대답을 하면서 학습을 할 수 있습니다. Good Question을 만들기 위해서는 맞는 질문을 만들어야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올바른 질문이 아니어도 학습이 일어날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질문이든, 보기든 잘못 되어있을 때, 학습자들은 그것이 왜 잘못된 질문인지, 오답인지 이야기하며 배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엔 주어진 article을 읽고 여러 level의 질문을 만드는 포맷도 형성 되어있습니다.


그리고 SMILE-PI라는 프로젝트도 시작하였다고 합니다. SMILE-PI는 4배 더 빠르고, 4배 더 많은 저장공간을 가졌으며 위키피디아 부터 코딩교육까지 탑재된 컴퓨터로 주로 개발도상국에 보급이 되고 있으며 현재 2000개의 학교에서 운영중이라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http://smile-pi.org/

마지막으로 LMS와 결합된 딥러닝 평가 방법으로 ASSIST Education을 소개해주셨습니다.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이 발달하며 미래에는 어떤 방법의 평가가 이루어질까요? 함께 생각해볼 문제입니다.

여러분, 포스팅을 읽으면서 처음에 이야기했던 빈칸에 넣을 말을 생각해보셨나요? 저는 "Thinking is the New Progress" 라고 생각해보았는데 여러분의 생각도 궁금하네요!

강연이 끝난 뒤, 폴킴 교수님과 단체 사진 촬영이 있었습니다. 강연에 몰입하다 보니 강연 중에 찍은 사진이 없어서 아쉬웠는데, 단체 사진 덕분에 즐거웠던 강의의 추억을 남길 수 있었습니다.

폴킴 교수님에 대해 더 알고 싶은 분은 박사님의 차이나는 클라스 강연 후기( https://blog.naver.com/boontcompany/221090056562 )와, 책 < 교육의 미래, 티칭이 아니라 코칭이다.>를 참고해보세요. :)



No comments:

Post a Comment